리뷰

HOME  >  뉴스  >  리뷰

골 잔치 울산현대, 광저우에 5대0 완승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2-04-24 20:30:35조회 : 4324



골 잔치를 벌인 울산현대가 광저우FC를 제압하고 2연승을 질주했다.

울산은 24일 오후 6시 말레이시아 조호르 유노스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광저우와의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I조 예선 4차전에서 5대0 완승을 거뒀다. 광저우와 2연전을 모두 승리하며 2승 1무 1패 승점 7점으로 16강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울산은 4-4-2 전술을 가동했다. 코스타와 박주영이 투톱을 형성했고, 윤일록, 김성준, 신형민, 엄원상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은 최기윤, 김현우, 원두재, 오인표가 구축했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울산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4분 최기윤의 패스를 받은 윤일록이 상대 아크 대각에서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경기는 일방적이었다. 선제골 주역인 윤일록의 몸이 가벼웠다. 활발한 측면 플레이와 몇 차례 헤더 슈팅을 통해 광저우를 흔들었지만,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 42분 결정적 장면이 나왔다. 엄원상이 상대 측면을 허물고 크로스를 올렸다. 문전에서 박주영의 헤딩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슈팅 수 12개, 유효슈팅 4개, 점유율 80%로 압도한 채 전반을 마쳤다.

울산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꺼냈다. 윤일록과 엄원상을 빼고 아마노 준, 설영우를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후반 7분 아마노가 회심의 헤더 슈팅을 통해 곧바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공세를 이어가던 울산은 후반 9분 추가골로 격차를 벌렸다. 아마노의 크로스를 코스타가 헤딩골로 연결했다. 12분 이규성으로 중원을 두텁게 했다. 원두재에게 휴식을 줬다. 18분 최기윤 대신 바코가 투입됐다. 1분 뒤 바코가 코너킥에서 흐른 볼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울산에 세 번째 골을 안겼다.

울산은 후반 21분 레오나르도로 승부수를 던졌다. 계속 공격을 퍼부었고, 28분 설영우의 패스를 아마노가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네 번째 골을 뽑아냈다.

맹공은 이어졌다. 후반 40분 레오나르도의 헤더가 골대를 맞았다. 흐른 볼을 설영우게 깔끔한 슈팅으로 방점을 찍었다. 막판까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승점 3점을 거머쥐었다.

댓글